유머.명언.생활정보.생활의 지혜..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썰렁유머 엄마 삼순이에게 생긴 일

베스트유머 2019.05.16 20:09

어느 겨울.

엄마 삼순이와 초등학생 딸이 번화한 시내길을 걷다가 

엄마가 그만 빙판길에 미끄러져서 엉덩방아를 찧고 말았다.


딸 : " 엄마! 괜찮아요? 안 아파요? "


그러자 

엄마가 많은 사람들 시선을 의식하면서 한마디 내질렀다.


" 야, 이것아! 

지금 아픈게 문제니?



쪽팔려 죽겠고만! "



(으 ㅎㅎ.. 

체면이 중요하죠잉~^^)



핸드폰 배터리가 아웃되어서 하는 수 없이 삼순 모녀는 어떤 남자가 공중전화 중인 전화부스 밖에서 30분이나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근데 아무리 기다려도 앞사람이 안나오길래 부스 안을 들여다봤더니,

거기엔 말끔한 신사가 한마디도 하지 않고 수화기를 귀에 댄 채로 가만히 계속 있는 것이었다. 




그 상황에 열받은 삼순이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 문을 열고 언성을 높여 말했다. 

“여보세요, 상대편이 나오지 않을 것 같으면 뒤에 기다리는 사람에게 양보를 하시는 게 맞지 않나요?”

이 말에 부스 안의 남자가 힐끗 삼순이를 내다보더니 대답했다. 


“죄송하지만 지금 통화 중입니다.


“통화중이라뇨? 쭈욱 지켜봤는데, 계속 폰만 들고 계시면서! 



지금 마누라와 냉전을 하고 있는 겁니다~”


(ㅋㅋㅋ.. 입을 벌리고 대화를 하세요.

그것이 평화를 얻는 지름길입니다~~)



본문 내용에 소정의 수수료를 받는 조건의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추천검색어 : 유머 영어유머 골프유머 사오정 퀴즈 엽기




맨위로 ††



Posted by 유머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