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나라 #삼순이 #매를버는남편


이제 어느듯 40세. 


드디어 중년에 접어든 삼순이가 화장을 하다가 화장대 거울 속의 자신의 몸매를 물끄러미 바라보며 

다소 희망섞인 기대가 배인 목소리로 남편에게 말했다. 


“나도 이젠 나이 들었나 봐요. 
몸도 마음도 묵직하고 배도 나오고 주름살도 더 많아진 듯 해요. 


그래도 뭐 당신 지금 내 모습 보면서 칭찬할 만한 점 하나쯤은 있겠죠..?” 


곁에서 얌전히 신문을 숙독하던 남편은 

아내를 한번 쓱 곁눈질로 보더니 말했다.


 “당연히 있지.







당신 시력은 아주 좋은데~” 







(ㅋㅋㅋ.. 클났당~ 

오늘 저녁밥은 없겠는데...^^)








참고 사이트

 

모바일 #추천앱  최신모바일게임.쇼핑.소셜.기타.



트위터 유머나라  트위터로 모아보는 유머.명언.상식.


h




※ 상기 글 중 일부 내용에 소정의 수수료를 받는 조건의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추천검색어 : 유머 영어유머 골프유머 사오정 퀴즈 엽기




맨위로 ††



Posted by 유머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