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나라 #공처가


어느 늦은 밤에 한 남자가 친구들과 아주 얼큰하게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오는 골목에서 무서운 강도를 만났다.

 
"야! 빨랑 있는 돈 다 내놔. 그렇지 않으면… 재미 없을 줄 알아." 


갑자기 나타난 강도에 겁을 먹은 남자가 다리를 떨며 말했다. 


"저… 저… 돈이… 돈이 없어요." 


그러자 강도는 아까보다 한층 더 강압적으로 말했다.

 


"뭐라고? 이 짜식이! 그걸 지금 나보고 믿으라는 거야?" 


그러자 남자는 거의 울먹이며 말했다. 


"저기요…. 울 마누란 거의 악녀예요. 
만약에 제가 집 근처에서 강도를 만나 돈을 다 잃어버렸다고 하면 
믿을 것 같아요? 

절대 아닐걸요." 



그러자 갑자기 그 강도가 칼을 내려놓더니 그 남자에게 다가가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으면서 한 마디 내뱉는다. 


"얌마, 그럼 울 마누란 내가 오늘 한 건도 못했다고 말하면 믿을 것 같냐? " 

...이윽고 주인공은 한 마디 내뱉았다.







"선생님, 얘길 들어보니 선생님 부인도 정말 호랑이네요. 
저도 그렇거든요.
그러니 제발 다 뺏어가지 말고 제 아낼 위해 반은 남겨두심 안될까요. "








(ㅋㅋㅋ..

공처가의 세상입니당~ ^^)








참고 사이트

 

모바일 #추천앱  최신모바일게임.쇼핑.소셜.기타.



트위터 유머나라  트위터로 모아보는 유머.명언.상식.


h




※ 상기 글 중 일부 내용에 소정의 수수료를 받는 조건의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추천검색어 : 유머 영어유머 골프유머 사오정 퀴즈 엽기




맨위로 ††



Posted by 유머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