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흔한 허드렛일 알바 한 번 하지 않고 10년째 백수 건달로 빈둥빈둥 지내던 맹구가 

어느날 집 안으로 급히 뛰어 들어오며 

아내한테 소리쳤다.

“여보 기뻐해줘! 

드디어 내가 아주 괜찮은 일자리를 구했어!”







“정말요? 이젠 안 굶게 됐네요!”


아내는 문득 감격해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여보 미안해요, 

일자리 구하러 다니는 줄도 모르고 바가지 긁어서~”








그러자 맹구는 아내의 어깨를 끌어 안으며 이렇게 말했다.

“당신이 그렇게 기뻐하는 걸 보니 너무 좋아.

 


 




 

당신 내일부터 출근할 수 있는 거징?”



(ㅋㅋㅋ.. 

맹구의 일자리가 아니었군요.

아내의 일자리였군요. 쩝쩝~~)








참고 사이트

 

트위터 유머나라  트위터로 모아보는 유머.명언.상식.


투데이핫  모아서 보는 투데이 핫 이슈.


모바일 추천앱  최신모바일게임.쇼핑.소셜.기타.


h #베스트유머 #백수남편 #맹구유머




※ 상기 글 중 일부 내용에 소정의 수수료를 받는 조건의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추천검색어 : 유머 영어유머 골프유머 사오정 퀴즈 엽기




맨위로 ††



Posted by 유머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