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ㅋㅋ. 불멸의 고전유머..]


어느 여고생의 고백 



(그녀의 이야기) 제가 고3때였는데, 

지금이나 그 때나 내신은 중요한 시기.. 
더군다나 고3때는... 
마지막 시험이었는데 생물 선생님께서는 무슨 마음으로 그러셨는지 글쎄. 
지금도 문제는 기억이 안나지만 하여간 정답이 "항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왜 흔하게 쓰는 단어인데 갑자기 생각이 안 날 때가 있잖아요. 


곰곰 생각하다가 정말 곰곰 생각했지요. 
머리를 쥐어짜고 그건데 그건데 하다가 한 문제라도
맞춰보겠다는 욕심에 

"똥구멍"이라고 썼지요.

 

(그것밖에 생각이 나지 않더군요.

정말 항문이라는 단어는 떠오르지 않았어요.) 
시험이 끝나고 그제서야 친구들이 웅성거리는 소리에 "항문"이라는 것을 알았지만 이미 때는 늦었지요. 







뒤에서 뚱뚱한 제 친구가 뛰어오면서 

"야, 썼냐? 주관식 10번 말야." 
"못 썼어." 
"나도 생각이 안 나서 못 썼어." 


그런데 저같은 친구들이 몇명 되더군요. 






생물 선생님께서는 "항문"이외에는 다 틀리게 한다고
발표를 했지요.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지요

.(점수가 왔다갔다 하는데) 
그래서 우는척 하면서 생물 선생님께 달려갔지요. 

"선생님!! 똥구멍 맞게 해주세요. "항문"은 한자어지만
"똥구멍"은 순수 우리나라 말이잖아요. 

맞게 해주세요." 








제 울음 공세, 그리고 우리 나라 말을 사랑해야 한다고 박박 우기는 저한테 선생님은 반쯤은 넘어가 계셨고. 
옆에서 국어 선생님께서도 거들어 주신 덕분에
"똥구멍"까지는 맞게 해 주마"라고 드디어 말씀하셨죠. 

개선장군처럼 의기양양하게 돌아온 내게 친구가 물었죠. 
"맞게 해 줬어?" "당연하지!!" 

갑자기 친구 얼굴이 벌개지더니 내 손을 잡고 생물선생님께 달려갔어요. 
"선생님!! "똥구멍"도 맞다면서요?" 
"그런데?" "저도 맞게 해 주세요." 







그 친구의 답안지를 봤더니 글쎄 히히히 "똥꾸녕"이라고 써있는 거였어요. 


"선생님. 저희 집에서는요. 똥구멍을 똥꾸녕이라고 해요. 
저희 부모님은 경상도 분이셔서 똥구멍이라고 하시질 않는데요. 
어쨌든 의미는 통하잖아요." 


생물 선생님께서는 그건 사투리라서 안된다고 옆에 계신 국어 선생님께서도 곤란한듯 하다고 하셨지요. 
그러자 흥분한 제 친구는 이건 생물시험이지 국어 시험은 아니지 않냐고 박박 우겼지요.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면서 말이예요. 
선생님께서는 생각해 보시겠다고 하셨는데 마치 제 친구는 승리나 한듯이 교실로 의기양양 하게 돌아왔지요. 
그러자 갑자기 몇 명 친구들이 우르르 교무실로 가는 거였어요. 







그 친구들이 쓴 답은 이런 거였답니다. 


"똥꾸녘", "똥구녘", "똥꾸멍", "똥꾸녕" "똥구녕"


....등등. 

생물 선생님께서는 근1주일 가량을 똥구멍에 시달려야 했답니다. 
결국은 다 틀리게 하고 "항문"과 "똥구멍"만 맞게 해 줬답니다. 
그 중에 한 명은 가서 항의해 보지도 못하고 쓴 웃음만 지었답니다. 

그 친구가 쓴 답은 






(어디선가 누군가 엉덩이에서 핵실험 한 거 같아서요... ㅠ.ㅠ)



"똥꼬"




(요즘은 일반명사가 된 듯 하오이다~ 

연인들 사이에 속삭이는 언어들.. 

듣노라면요~~ ^^)








참고 사이트

 

트위터 유머나라  트위터로 모아보는 유머.명언.상식.


투데이핫  모아서 보는 투데이 핫 이슈.


모바일 추천앱  최신모바일게임.쇼핑.소셜.기타.


h #베스트유머 #여고생의고백




※ 상기 글 중 일부 내용에 소정의 수수료를 받는 조건의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추천검색어 : 유머 영어유머 골프유머 사오정 퀴즈 엽기




맨위로 ††



Posted by 유머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