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한국말에 익숙해질 때 즈음에 우리말의 엽기적인 측면에 종종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들 하는데,

 

사실은 우리 입장에선 평범한 단어들이건만.. ^^

 


<얘야~ 손님 받아라> 

손님을 받는다? 
손님을 던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받긴 뭘 받지? 
음..한국은 음식점에서 손님을 받을때 입구에서 안아다가 음식점 안으로 던져버리나보다. 
무섭다. 조심해야지. 

 


<엄청 애먹었다> 



어라? 뭘 먹는다구? 애를 먹어? 
그렇다 한국에서는 애를 흔히 먹는가 보다. 
아~ 개를 잡아다 먹는다는 얘기는 익히 들어봤지만 
설마 애까지 잡아먹을 줄이야... 
정말 엽기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뜨거운 게 시원한 거다> 

한국인은 참으로 말을 이상하게 해댄다. 
나는 근처에도 못가는 엽기적이고도 살벌하게 뜨거운, 그리고 매운 그 찌개를 떠 먹으면서도 연실 아~ 시원하다를 연발하는 것이다. 
도대체가 알 수가 없다. 
언제 뜨겁고 언제 시원하다고 말을 해야 할지 나는 아직도 모른다. 

 

 

 

 

(한국 사람들 무서워잉~~)

 

 


<한턱내려면 항상 일발장진해야 하는 한국인> 

"야~ 니가 쏴라" 
"뭔소리, 오늘은 니가 좀 쏴라" 
음..이노무 한국인들은 뭘 먹기전엔 일발장진부터 하나부다. 
그러고는 누가 방아쇠를 당길지 대충 실랑이를 펼친 후 이윽고 총질(?)을 하러간다. 
조심해야겠다.

언제 누가 나를 쏠지 모른다. 
모르긴 몰라도 언제부턴가 한국도 총기소지가 자유로워 졌나부다. 

 

<애를 그냥 먹진 않는다> 

"아 왜 이리도 애를 태우는가?" 

아~ 이젠 애를 먹어도 그냥 먹지 않는다. 
이젠 아예 애를 그슬려서 먹는다. -_-; 
애를 태운다..??.

이노무 한국인들은 도대체 어떻게 지구상에서 번듯하게 다른 나라와 어우러지면서 잘 들 살아왔는지 그 자체가 미스테리가 아닐 수 없다. 
아직 애를 태우는 장면을 목격하진 않았지만 아마도 그걸 보게되면 나는 구역질을 하루종일 해댈 것 같다. 
제 발 내앞에서 애를 태우는 한국인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제발 죽여 주세요> 


미장원이란델 갔다. 
잘못 들어왔다. -_-; 
전부 정신병과 관련된 사람들이 있는 듯하다. 
하나같이 죽여달라 살려달라 애원이다. 


"내 뒷머리좀 제발 죽여주세요 부탁이예요" 


"내 앞머리 만큼은 그냥 제발 제발 살려주세요~~" 

죽여달라는 그녀의 표정은 의외로 행복하기까지 보인다. 
헤어드레서가 가위를 들고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도 전에 나는 미장원을 빠져나왔다.

문 앞의 까만 봉투에 머리카락 같은 것이 삐죽 나와있는 것을 보았다.

아마도 그 안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가지가 들어 있는 것이 아니었을까? 
오늘 또하나 배웠다. 
이노무 한국에는 공식적으로 청부살인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던 것이다. 








<때려, 때리자구> 

한번은 길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의 이런 말을 들었다.
 

 


"야..밥 때릴래?" 


"잠깐만 전화 먼저 때리고..." 

아흐~~ 이거 또 뭐란 말인가?

이번엔 정말로 내가 미치겠다. 
밥을 때리는 건 뭐고 전화기를 때리는 건 또 뭐란 말인가? 
어떻게 때리는 것인지 구경하고 싶었다. 
전화기를 때리는 모습은 그저 보턴 누르는 것 말고는 아직까지 목격한 장면이 없다.

사실 밥을 때리는 장면을 보고 싶었다. 
뭘로 때릴까?

그냥 손으로 때릴까?

아니면 야구방망이로 때리는 것일까? 
왜 때리는 것일까? 다음번엔 꼭 구경하는 기회를 가져야 겠다. 

 

 

 


 


<도둑이 칭찬받는 한국> 

식당엘 갔다. 
밥을 때리는 사람을 구경해보기 위해서였다. 
식사를 다 마칠 즈음에도 밥을 때리기 위해 나타나는 한국인은 아직 없었다.

아~ 얼마전의 그 사람들은 안나타나는 것일까? 
밥 때리다가 혹시 폭력범으로 잡혀들어간 것일까? 
암튼 잊기로 했다. 


이때 저쪽편에서 종업원으로 보이는 사람과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간의 대화가 들렸다.

난 또 그들의 대화때문에 가뜩이나 혼란스러워지는 이노무 한국말에 돌아버릴 것 같았다. 


"야? (식탁) 다 훔쳤냐?" 


"네..완전히 흔적없이 다 훔쳤습니다." 

"그래 잘했다. 쉬어라" 







훔치고 칭찬받는다.

그 종업원 녀석은 입이 벌어진다. 
주인도 흡족해한다.

등까지 두드려준다. 
정말 엽기적인 한국이다.

훔치고 칭찬받는다. 
나도 이따 돈내고 나가면서 하나 훔쳐가볼까?

뭘 훔쳐가보지? 

어제는 식당에서 물컵이 예뻐보이길래 자랑스럽게 훔쳐 나오다가 말도 안통하는 그들과 엄청 실랑이를 벌였다. 
딴건 몰라도 물컵은 훔치면 안되는가보다. 
다음번에 다른 걸 훔쳐야 겠다. 

 






<나를 떨어뜨려 줘요> 

오늘도 어느 길거리다.

밤 늦은시간이다. 
저쪽편에서 두사람이 택시를 잡으려하는 것 같다. 
보아하니 술도 꽤 먹은 것 같다. 
이들 둘의 대화는 또다시 나를 미치게 한다. 

"야 그러지 말고 같이 타고가서 나 강남에서 떨어뜨려주라." 


"그래 잘됐다. 같은 방향이니 적당히 가다 확실하게 떨어뜨려 줄께~" 







또 청부살인이다.

그것도 친구사이에서 말이다. 
미장원이라는 곳만이 청부살인의 장소만은 아니었나 보다. 
나, 한국의 택시 운전문화 잘 안다. 
그렇게 달리는 택시안에서 사람을 떨어뜨린다면 최소한 사망일 것이다. 
그런데 저들 둘은 그런 부탁을 아주 태연하게 하고 있는 듯하다. 
죽음을 부탁하는 한 친구와 기꺼이 응하는 또 한 친구. 
아마도 그들은 한 친구의 마지막 가는 길을 주저없이 행하기 위해 저리도 술을 마신 것일까. 
택시 안에서 밀어 떨어뜨리는 그들의 모습... 
아~ 상상이 안간다. 떨어지는 그 친구는 마지막 외침을 뭐라고 할런지 몹시도 궁금하다.  

 

 

 

(ㅋㅋㅋ.. 

어느 나라에서나 평소 내뱉는 말에 

숨은 의미가 있는 법이죠~ ^^)








참고 사이트

 

트위터 유머나라  트위터로 모아보는 유머.명언.상식.


투데이핫  모아서 보는 투데이 핫 이슈.


모바일 추천앱  최신모바일게임.쇼핑.소셜.기타.


h #베스트유머 #엽기한국인




※ 상기 글 중 일부 내용에 소정의 수수료를 받는 조건의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추천검색어 : 유머 영어유머 골프유머 사오정 퀴즈 엽기




맨위로 ††



Posted by 유머조아